민정수석실은 쇠고기 대책회의에서 "어제 촛불집회가 열렸고 1만 명이 참석했다"고 보고했다가 혼쭐이 났다." 이 대통령은 "신문만 봐도 나오는 걸 왜 보고하느냐. 1만 명의 촛불은 누구 돈으로 샀고, 누가 주도했는지 보고하라"며 화를 냈다고 한다.

- 조선닷컴, 배성규, "촛불집회 몇 명 참석" 하나마나한 보고 (08.05.31) 중에서 

경제대통령은 뭐가 달라도 다르다. ㅡ..ㅡ;
촛불 누구 돈으로 샀는지 추궁하면서 버럭질 내는 모습을 상상하니, 내 맘이 다 짠하다. 시민혁명 수준의 촛불문화제, 그 촛불 누구 돈으로 샀는지 궁금해 하는 경제대통령 보니 "경제 3대 지표, 우울한 3중창"(조선일보. 08. 5. 31. 일면 헤드라인)이라는 극우 수구신문마저 걱정하는 경제사정에도 불구하고 힘이 불끈! 솟는다. 경제는 이제 이명박만 믿으면 만사 오케. 걱정할  필요 없을 것 같다. 혁명 일어나도 그 혁명 누구 돈으로 했나, 얼마 들었나 따지고 있을 경제대통령이 있는 바에야 뭐.

이게 우리가 뽑은 경제대통령 모습이다.
우리가 경제 좀 제발 살려달라고, 어떤 청년이 TV에 나와 눈물까지 찔끔거리면서 그렇게 뽑아달라고 호소했던, 그래서 뽑힌 경제대통령 모습이다.

촛불 누구 돈으로 샀나....
누가 주도했나...
이런게 관심사인가 보다.

촛불 내 돈으로 샀고,
이명박 정부(의 끊임없는 뻘짓)가 이 사태의 주동자다.

이제 속 시원한가?
이게 당신이 대국민담화에서 말했던 국민과의 소통인가?
국민들은 속 편해서, 재미로 촛불 들고, 황사 뒤집어 쓰면서, '나를 잡아가라!'고 이러고 있는 줄 아나?

어처구니가 없다.
정말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
(이런 기사를 진지하게 쓰고 앉아 있는 조선일보도 제정신은 아닌 것 같고...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519

  1. Subject : 대통령 각하, 제가 답변 드리겠습니다.

    Tracked from 만물의 이론(Theory of Everything) 2008/05/31 19:02 del.

    민노씨네 블로그를 통해 아래와 같은 뉴스를 접했습니다. 민정수석실은 쇠고기 대책회의에서 "어제 촛불집회가 열렸고 1만 명이 참석했다"고 보고했다가 혼쭐이 났다." 이 대통령은 "신문만 봐도 나오는 걸 왜 보고하느냐. 1만 명의 촛불은 누구 돈으로 샀고, 누가 주도했는지 보고하라"며 화를 냈다고 한다. - 조선닷컴, 배성규, "촛불집회 몇 명 참석" 하나마나한 보고 (08.05.31) 중에서 태통령 각하, 궁금하신것 제가 답변 드리겠습니다. 촛불을 누..

  2. Subject : 촛불 집회.. 과잉 진압이 아닙니다.

    Tracked from 견습 마법사의 실험실 2008/06/01 14:51 del.

    누군가의 이름1을 지목하며 글을 적고 싶었지만, 고소 당할까봐 실명 거론은 하지 않겠습니다. 대체 무슨 지시를 어떻게 한겁니까. 지금 촛불 집회에 경찰이 과잉진압을 했다는 기사들이 올라오고 있더군요. 일단 이거 하나 보고 시작합시다.어제 오늘 계속 출근하느라 뉴스도 못보고 하다가 지금 잠시 뉴스랑 블로그들을 둘러봤더니 난리도 아니군요. 물대포 쐈다는 말 보고도 어이가 없었는데, 지금 보니 경찰 특공대도 투입했다고 하고, 전경들도 다들 흥분상태군요....

  3. Subject : 촛불문화제(집회) 다녀 온 후기 (2008/06/01).

    Tracked from 한날의 낙서 2008/06/01 23:05 del.

    그간 되도록 촛불문화제 및 시위에 대한 의견을 아꼈다. 내가 직접 겪은 게 아니었기 때문에 인터넷에 떠도는 글을 모두 믿을 수는 없었다. 사람들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해서가 아니...

  4. Subject : 이명박과 실미도

    Tracked from GatorLog 2008/06/06 18:32 del.

    토마스 에디슨이 사업을 시작하고 첫번째 신청한 특허는 투표 기록기(vote recording machine)였다. 찬성과 반대를 나타내는 레버를 누르면 자동으로 종이에 찬반이 기록되는 장치였다. 위대한 사...

  5. Subject : ▩ 이상득... 추부길... 이명박... ▩

    Tracked from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2008/06/12 01:21 del.

    1. 이상득 이상득이란 국회의원이 있다. 잘 알다시피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이다. 그는 지난 3일 어떤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전해진다. ( 기사출처 ) "거리에 나와 불평을 하고, 호소를 하고 있는 촛불집회 참가자도 쇠고기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 "아마 실직자, 일자리가 없어서 거리를 헤매고 있는 젊은이와 서민, 어려운 중소기업 대표들이 쇠고기 이외의 문제를 가지고도 참여하지 않았는지…" 두가지를 짚어주고 싶다. 하나는, 촛불집회의..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잘 놀자 2008/05/31 13:26

    대통령의 현실인식 수준이 너무 낮지요. 과연 저게 일국의 대통령이 맞나 의심스럽습니다. 마리앙트와네트의 한국판이라고나 할까....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14

      이 소식을 접하신 분들 중에서 마리 앙트와네트를 떠올리시는 분들이 종종 계시더만요.. ㅡ.ㅡ;;

  2. Alphonse 2008/05/31 13:53

    끙... 실용주의 2MB 해서 그렇군요;
    초값이라도 대줄려나 --;;;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17

      이명박식 실용주의의 모습인 것 같습니다. ㅡ.ㅡ;
      이명박식 실용주의에 대해선 프레시안에 좋은 기사가 있더군요.

      유종일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왈,

      "현 정부의 철학은 실용주의인데 친기업 쪽으로 편향된 시장주의와 편의주의적인 관치경제 방식을 무원칙하게 섞어 쓴다는 점에서 우파 잡탕주의"
      "친기업 정책이 곧 친시장 정책인 것이 아니라 오히려 시장을 왜곡한다"

      "기업편향적인 친기업 정책은 일시적으로 기업 활동을 촉진할 수 있을는지 모르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시장을 왜곡시키고 비효율을 야기하며 인권이나 환경 등 보호해야 할 사회적 가치를 파괴할 수 있다"

      -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 ··· 29164413
      'MB정부 100일'을 보는 전문가들 평가 중에서

  3. mepay 2008/05/31 14:47

    종이컵 값은 안물어 봤답니까?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18

      역시나 예리한 관찰이십니다. ㅎㅎ

  4. 칫솔 2008/05/31 14:54

    뭐 타고 왔는지는 왜 안 물었을까요? 차비도 들텐데.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19

      칫솔님의 보충의견도 재밌네요. ㅎㅎ (웃어도 웃는게 아닙니다..ㅡㅡ; )

  5. 가즈랑 2008/05/31 16:19

    지금까지 그의 밑에서 일했던 수많은 사람들이 얼마나 고생(!)했을지...도무지 감이 안옵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19

      유유상종이라고 별 고생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는 생각도 문득... ㅡ.ㅡ;

  6. 2008/05/31 16:33

    이명박 정부가 아니라 이명박 자신이 저 정도의 인식을 하고 있다는 게 문제네요... 밑의 사람들이 허걱, 하겠네요.. 배후가 없이는 그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모일 리가 없다, 이건데.. 2002년 월드컵 때부터 그런 모임들은 줄기차게 있었다는 걸 모르는군요. "잃어버린 10년" 동안 어디 안드로메다에라도 갔다 왔었나 보네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26

      그러게나 말입니다.
      이명박의 박하기 그지 없는 현실인식은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것 같다는 우울한(?) 예감을 갖게 합니다. 물론 이런 인식을 유지한다면 이번 사태는 장기화되어야(!) 마땅하겠지만요.

      아틸라님 말씀처럼 답이 보이지 않는 문제라서...
      http://blog.lawfully.kr/2008/5/27/moral-roller-coster

      물론 관념적인 해답과 도식은 충분히 가능하지만, 냉정하게 판단건대 우리에게 그런 역량이 존재했다면 이명박 정부가 존재했을까라는 생각이 없지 않습니다... 더 마음이 답답합니다. 이번 기회를 지속가능한 의식의 혁명으로 진화시키지 못한다면 제2, 제3의 이명박을 우리 손으로 뽑는 악순환은 계속되리라 생각해요.

  7. 둔갑너구리 2008/05/31 19:06

    저도 궁금한게 있습니다.
    당신을 누가 대통령으로 만들어 주었는지?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29

      이명박씨는 자신의 대외적인 정치적 수사와 자신이 행하는 정치적 행위의 간극이 너무도 극명한 경우라서... 초기 촛불문화제에서도 많이 나왔던 말이지만, 자신을 머슴으로 삼아달라는 말은 그냥 가식적인 정치적 수사에 불과했던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렇게 주인 말 듣지 않는 머슴이 어딨나 모르겠네요...

      둔갑너구리님께서 주신 트랙백은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 )

  8. DalKy 2008/06/01 00:51

    지금 이메가 청와대 근처까지 시민들이 나와서 소리지르고 있는데
    잠 절대 안올듯...손톱 뜯으면서 ㅎㄷㄷ 하고 있을 것 같은데요.

    잠 오지 않는 주말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31

      ㅎㄷㄷ 할 감수성이 남아 있을까 의심스럽습니다.
      중앙대 박찬희 교수나 문체광부 홍보지원국 공무원들처럼, 혹은 조선일보 논설위원들처럼 저 귀찮은 찌질이들 왜 저러나.. 이러고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구요. ( http://minoci.net/516 )

  9. 자빠질라 2008/06/01 02:55

    진정한 개신이네요 맹박군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32

      그런데 '개신'이 무슨 뜻인가요? ^ ^;;

  10. 이정일 2008/06/01 10:20

    저런 걸 대통령을 뽑아놓다니... 한숨만 절로 나옵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32

      우리들의 원죄지요... ㅡ.ㅡ;

  11. 미고자라드 2008/06/01 14:43

    어이가 없어서 이젠 이민갈까 하는 생각도 안듭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35

      이명박 정부는 점점더 감당할 수 없는 인내를 국민에게 요구하는 것 같습니다...

  12. meson 2008/06/01 19:29

    요즘은 그들의 머리를 Format시켜서 프로그래밍을 다시 하고 싶은 생각이 드는군요. cntrol + alt + delete를 눌렀으면 좋겠는데, 2mb에 제대로 구동되는 오퍼레이팅 시스템도 요즘은 그리 많지를 않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1 19:37

      포스트이명박에 대한 대안이 무엇인지를 심각하게 고민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만... 현실적으로 이런 일이 가능할 것 같지 않고(이명박을 뽑은 원죄를 없던 일로 부정할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그렇다면 이들이 더 이상 나라를 망치지 않도록 하려면 어찌해야 하는지를 정말 진지하게 고민해야 하지 않나 싶은데... 그게 당장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해선 이렇다할 답이 안보이네요..

  13. 그럭저럭 2008/06/01 20:11

    지금 상태에서 해결책은 과연 있는지요?
    정부 시책이 모두 원점으로 돌아간다면 모를까 아무리 봐도 답이 없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갑자기 좀 쌩뚱 맞은 질문이긴 합니다만;;

    2MB 대통령이 선거때 전 재산 헌납한다는 약속은 어떻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2 03:37

      언젠가 경제지에서 읽은 기사인데, 장학재단을 만든다고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뒤에 다른 식으로 한다.. 뭐, 그런 기사도 읽은 것 같고...
      그러니까 결국은 잘 모르겠다입니다. ㅡ.ㅡ;

      솔직히 별 기대도 없구요.
      자녀들 위장채용까지 시켜서 알뜰(?)하게 돈관리하는 양반에게 이런 사회환원을 기대한다는 것 자체가 좀...

  14. brainchaos 2008/06/02 14:45

    왠지 감동(?)적이기까지 합니다.
    얼마나 경제 걱정을 하면 저럴까 하는...

    진짜 경제라도 올바로 살리든지..
    조,중,동만 살리지말고...

    민노씨 요즘 포스팅이 과격해지시는 듯 합니다.
    그래도 자주 오겠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6/02 14:49

      저는 제가 너무 과격의 반대말이라고 스스로 느끼기 때문에...
      그런 제 속물근성이 비겁함이 문득 문득 불만인데..
      과격하게 봐주시니 반갑네요. : )

  15. ps 2008/06/02 16:04

    아 너무 웃긴데 너무 슬퍼요.

    perm. |  mod/del. |  reply.
  16. 쿨짹 2008/06/06 01:59

    정말 저런 게 궁금할까요?

    참... 웃기는군요. 앞으로 몇년이나 남았는데.. 갈길이 멀군요. 걱정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