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평가와 심판은 이미 내려졌다. 사상 최대의 표차가 무슨 뜻이고 이 정권이 이런 국민의 뜻을 받들어 어떻게 정권 마무리를 해야 할 것인가는 명백하다. 조용히 넘겨주고 산뜻하게 물러가라는 것이다.

- [조선일보 사설] 노무현 정권, 조용히 넘겨주고 산뜻하게 물러나야 중에서

이런 식의 막말 사설이 어제 오늘도 아니지만, 정말 너무한다는 생각이 든다.
이건 사설이 아니다.
최소한의 논리적인 얼개를 갖춘 논설문이 아니다.
그냥 조롱이다.

일국의 대통령에게 조용히 넘겨주고 산뜻하게 물러가라는 '결론'을 위해 그 어떤 논거도 그 어떤 설득을 위한 수사도 할애하기조차 아까웠던 것 같다.

아, 하나 있다.

"사상 최대의 표차"

다른게 파시즘이 아니다.
이게 파시즘이다.
난 '파시즘'이란 말 정말 싫어하고, 개나 소나 이런 때나 저런 때나 파시즘이라는 말을 남용하는 거(특히나 디워 때.. ㅡㅡ;) 굉장히 싫어하지만, 이건 달리 표현할 말이 떠오르지 않는다.

현직 대통령이 당선자에 대해 조언 혹은 비판한 내용에 대해 반박하는 유일무이한 논거가 '사상 최대의 표차'란다. 조용히 꺼지라는 논거가 이것 뿐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 4일 국무회의에서 했다는 말이다. (위 사설에서 재인용)

"(대선에서) 나와 정권이 심판 받은 것이지 정부의 모든 정책이 심판 받은 것은 아니다. 공무원들은 인수위에 성실하게 보고하되 냉정하고 당당하게 임하라"
"인수위 정책 추진 과정이 다소 위압적이고 조급해 보인다"


대통령이 청와대 신년 인사회에서 했다는 말이다. (역시 위 사설에서 재인용)

"(새 정부의 교육 자율화로) 중등교육 평준화가 풍전등화 신세가 돼 있다. 이러다 교육 쓰나미가 오는 것 아니냐"
"토목공사 한 건으로 경제가 사는지 확인해야 한다. 이 정도면 제 발로 걸어갈 수 있는 멀쩡한 경제인데 왜 자꾸 살린다고 하는지 납득을 못하겠다"


노무현 대통령의 위 비판적인 지적에 공감하는 국민들에게도 '조용히 꺼져달라'고 말할 셈인가? 5년 내내 이런 저런 합리적인 비판에 대해서도 '사상 최대의 표차'를 들먹이며, 입닥치라고 말할 셈인가?

이건 단순무식을 넘어선 야만적인 사고를 가진 조선일보야 말로 정말 조용히 꺼져줬음 좋겠다.



* 2008년, 주목해야 마땅한 블로그 ^ ^ (공익홍보)
제가 좋아하는 블로그들, 혼자만 읽기(듣기) 아까운 보석같은 블로그들, 종종 소개할까 싶네요. : )

라디오는 잊어라~!
새드개그맨의 Forget the Radio! (웹, 저작권)
새드개그맨의 사연 속에 비친 세상 (사비세)
: 추억 속의 음악과 함께 하는 팟캐스트.
새드개그맨의 뮤지컬 스토리




* 한줄 메시지.

민노씨.네는 이런(요기) 저런(저기) 이유로 (당분간) 다음 블로거뉴스에 송고하지 않습니다. :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inoci.net/trackback/361

댓글

댓글창으로 순간 이동!
  1. 민노씨 2008/01/05 11:42

    * 본문에 링크 걸기 싫어서 댓글창에다가.. ㅡㅡ;

    위 조선일보 사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 ··· 107.html

    perm. |  mod/del. |  reply.
  2. cansmile 2008/01/05 12:59

    앞으로 얼마나 더 이런 글들을 두고 봐야할런지... 삶을 마감하는 그날 하루전이라도 안 보게 될 수 있다면 마음에 평안이 올지도...

    그런데, 오픈아이디도 없어지고, 레몬펜도 없어졌네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06 15:52

      며칠 전에 페이지가 너무 늦게 열려서리.. ㅡㅡ;;
      사이드바며 플로그인이며 이것저것 떼어내다 보니..

      특히 레몬펜은 너바님 글 때문에... 일단 떼었습니다. ^ ^;;
      http://www.nirvanana.com/291

  3. 이승환 2008/01/05 13:36

    똘추 짓을 최대한 하게 내버려둬서 내부폭파를 바라는 방법밖에 없는 듯 합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06 15:52

      자동으로 내부폭발하면 오죽이나 좋겠습니까? ㅡㅡ;
      전혀 그럴 것 같이 않아서 탈이죠.

  4. 너바나나 2008/01/05 14:14

    최소 표차로 당선 되었으면 시끄럽게 물러났어야 되는 것이근영.
    이건 뭐,.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06 15:53

      ㅎㅎㅎ
      그게 그렇게 되나요?

  5. 나인테일 2008/01/06 00:53

    최소표차로 졌으면 이번엔 '국민통합'운운하겠지요. 그 친구들 장난 하루이틀 보는 것도 아니고....
    좀 시끄러우면 어떻습니까 경제만 살리면 그만이지.(?!)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06 15:54

      근소한 표차였다면 어떻게 썼을지도 궁금하긴 하네요. ㅎㅎ
      말씀처럼 국민통합 어쩌구 저쩌구 했을지도..

  6. 은파리 2008/01/06 01:08

    요즘의 인수위원회의 정횡을 보면 상식이하의 행동이 눈살을 찌부리게 합니다. 자신이 존중 받으려면 상대를 먼저 존중 해줘야 한는데도 말이죠...
    참여정부와 반하는 행동이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그 모지리들이 앞으로 5년을 어떻게 이끌지 기대 보다는 염려스러움이 앞서는게 사실 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06 15:55

      저도 염려를 함께 합니다.
      좀더 겸허하고, 겸손한 태도를 갖는다고 해서 나쁘지는 않을 것 같은데 말이죠. ㅡㅡ;

  7. mepay 2008/01/06 06:25

    저런델 다니면서 밥벌어 먹고 싶을까..가치도 철학도 자존심도
    밥숟갈에 모두 얹어 뜨끈하게..퍼먹고 싶을까..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06 15:55

      스스로는 아주 뿌듯해하고 있을테죠. ㅡ..ㅡ;

  8. 누운돌 2008/01/06 10:41

    글중에 '의'가 너무 많습니다.
    우리말은 '의'가 어쩌다가 나옵니다.

    일본말에 '의'가 많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이것은 들은 건데 일본어를 모르기 때문에 정확한 지는 모르겠습니다.
    집의 밭의 나무의 열매가 있다. 이런식이라고

    조선일보에 왜 '의'가 많이 들어가는지는 말 안해도 아시지요? 국민의 평가, 사상 최대의 표차,국민의 뜻

    우리말은 동사를 많이 써야 쉽다고 합니다.

    식의 막말-이런 막말같은 사설이
    최소한의 논리적인-조금이라도 논리에 맞는 얼개를
    일국의 대통령-그냥 대통령으로
    대통령의 위 비판적인 -위에 대통령이 잘못을 지적하는 말에

    한자말, 일본식 한자말도 우리말을 어렵게 한다.

    -접하고 -> 보고, 듣고, 읽고, 만나고

    -적, -상, -성
    논리적->논리가 있는, 논리에 맞는
    역사상->역사에서
    경제성->돈이 많이 든다. 돈이 적게 든다.
    합리적인->이치에 맞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06 15:56

      조언 고맙습니다. : )
      아주 옛날 옛적에 [이렇게 해야 바로 쓴다](한겨레출판부)라는 책을 논술대비용으로 읽은 적 있는데, 그 책에서도 가능하면 풀어쓰자('의'를 줄이자)는 취지로 말했던 기억이 있네요.

  9. 아해소리 2008/01/06 13:06

    사상 최대의 표차라.....사상 최하의 투표율과 최저 득표를 한 당선자에 대해서는 국민은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지 원........조선스러운 사설~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06 15:58

      저 역시 그 부분을 본문에 언급할까 말까 하다가... ^ ^
      조선스러운 사설, 그 전형적인 모습이 아닌가 싶어요.

  10. hwoarang 2008/01/06 15:53

    분명이 어쨌든 그들은 그렇게 계속 살 것이고.. 그렇게 우리는 오년이 지날 거라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힘들더라도 잘 살아봐야죠... 어쨌든.. 노무현대통령은 그렇게 혹독한 언론의 포화속에서도 이렇게 잘 버텼는데 언론의 찬양 속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오년을 잘 버틸 지(?)가 궁금하네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06 15:59

      조중동이 이명박 정권 홍보 역할을 해주겠죠. : )
      그래서 국정홍보처를 과감하게 없앤 것 같습니다.

  11. 댕글댕글파파 2008/01/07 17:56

    이런 류의 기사는 하도 많이 봐서 요즘엔 별다른 흥분도 안 들더군요 -_-;;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31 08:38

      이제야 댓글을 발견하네요. ^ ^;

  12. secret girl 2008/01/10 00:33

    저도! 몇달전에 봤던건데...황당해서 기억하고있는 사설이 있어요~

    동아일보 사설면이었는데요..흠...노무현식 리걸 마인드라는 제목의..........

    http://www.donga.com/fbin/output?sfrm=4 ··· 06100130

    사설이라는게....원래 이런건가요?;;;

    -_-사설보면서 논술공부하라길래 고3으로서 마음 다잡고 봤다가...그냥 덮었

    더랬죠...



    막말은 어떻게 보면 노무현대통령보다 조중동이 좀더 위이지 않나 싶네요..

    perm. |  mod/del. |  reply.
    • 민노씨 2008/01/31 08:39

      역시나 답글이 늦어졌습니다. ^ ^
      우연히 이제서야 발견해서요.
      소개해주신 사설은 잘(?) 읽어보겠습니다.
      논평 고맙습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댓글 한방 날려주세요. : )

댓글 입력 폼
[로그인][오픈아이디란?]